사람들은 축하나 애도 따위를 표할때 화환(花環)을 하곤 하는데, 모 일보사의 창간 46주년의 축하 메세지가 담긴 화환들은 겉치레가 과장된 리본으로 각계 각층의 명함도 함께 읽어 내릴수 있었다. 축하의 의미를 재활용하여 새로 오픈하는 공간에 선물로 보낸다.

 

People often use a wreath in case of expressing a celebration or condolence. Wreaths which contained celebrating messages for the 46th anniversary of a certain Daily Newspaper enabled to read business cards in all social standings with ribbons of exaggerated ostensible decoration. I will recycle the meaning of celebration and send it to a newly opening space as a present.